서훈 국정원장, 일본 출국… 10일 아베 총리 만나 방북결과 설명
서훈 국정원장, 일본 출국… 10일 아베 총리 만나 방북결과 설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오른쪽)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외교안보 장관 회의에 앞서 대화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정의용(오른쪽)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외교안보 장관 회의에 앞서 대화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9일 아베신조 일본 총리에게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를 알리기 위해 출국할 예정이다. 

서 원장은 지난 5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함께 대북특사단에 포함돼 평양을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돌아왔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서 원장을 일본 특사로 지목해 아베 총리에게 방북 결과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서 원장은 이날 출국한 뒤 10일 아베 총리를 만난 후 귀국할 예정이다. 

앞서 중국 특사로 파견됐던 정 실장은 전날 중국 베이징 조어대(釣魚台)에서 양제츠 중앙 정치국원을 만나 방북 결과를 공유했다. 정 실장은 “중국 측이 남북정상회담과 유엔총회 때 갖는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획기적인 해결을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고 방중 결과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