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된 상도유치원, 이르면 내일 철거 시작
붕괴된 상도유치원, 이르면 내일 철거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인근 공사장의 흙막이가 무너지면서 붕괴된 서울 상도유치원이 붕괴 나흘째인 내일(9일) 철거될 것으로 보인다.

동작구 관계자는 “현재 흙을 쌓고 다지는 작업이 한창”이라며 “이 속도라면 내일 오전 성토작업을 마무리하고 오후에는 철거작업에 돌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동작구청에 따르면 유치원 건물을 철거하려면 집게차, 브레이커 등 최소 5톤에서 최대 20톤에 달하는 중장비들이 유치원 건물과 비슷한 높이로 올라서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유치원 아래쪽 공사장에 최소 만여톤의 흙이 쌓여야 하는 것으로 동작구청 측은 보고 있다.

다만 구청 측은 소음 문제로 밤샘 작업 등이 차질을 빚거나 복구작업에 흙이 더 필요할 경우 철거 시점이 늦춰질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