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도동 유치원 붕괴 사고 ‘가산동 사태’ 판박이
상도동 유치원 붕괴 사고 ‘가산동 사태’ 판박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7일 오전 서울 동작구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 근처 상도유치원 건물이 균열이 발생한 상태로 위태롭게 서 있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흙막이 벽체가 무너지면서 근처 지반이 침하, 이로 인해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어진 상태다. ⓒ천지일보 2018.9.7

터파기 공사현장 인근서 발생

인근 주민 새벽·야간 긴급 대피

[천지일보=김빛이나, 김성완 기자]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공사현장의 옹벽이 무너지면서 바로 옆 건물인 상도유치원이 기울어져 붕괴 위기에 빠진 가운데 해당 사고가 최근 발생한 ‘가산동 사태’와 유사하다는 점에서 제대로 된 안전점검이 이뤄졌어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11시 22분께 상도동 다세대주택 공사장의 옹벽이 무너지면서 근처에 있는 서울상도유치원 건물이 10도가량 기울었다.

이에 앞서 지난달 31일에는 오전 4시 38분께 금천구 가산동 공사장 흙막이가 무너지면서 인근 아파트 주차장과 도로에 가로 30m, 세로 10m, 깊이 6m 규모의 대형 지반침하가 발생했다. 상도동과 가산동에서 발생한 사고는 터파기 공사장 인근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유사하다.

흙막이는 공사장에서 임시로 흙이 무너지지 않게 세운 시설물을 말한다. 옹벽은 토사가 무너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설치하는 구조물이다. 즉 두 시설은 모두 건물을 세우기 위한 터파기 공사와 관련이 있다.

조영훈 경원엔지니어링 토질기초기술사는 7일 상도동 사고현장 인근에 설치한 재난현장 통합지원 상황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비가 많이 내려 공사현장 터파기 한쪽으로 물이 흘러들었고, 하중이 약한데다 토사가 밀려들면서 옹벽 기초부위가 약해진 것 같다”며 “아마도 급격하게 무너져 내렸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사고 원인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머지 부분에 대한 급격한 추가 붕괴는 없을 것이지만, 점진적 침하는 있을 것”이라며 “터파기 한 부분에 시급히 흙을 채워 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상도동과 가산동에서 발생한 사고는 공사 작업이 이뤄지지 않은 새벽과 야간에 발생했고, 인근 주민들이 사고의 영향으로 급히 대피했다는 점에서도 유사하다. 다만 다행히도 두 사고 모두 인명피해가 없었다. 상도동 사고에서는 인근 주택 25가구 54명이, 가산동 사고 때는 인근 아파트 주민 76가구 200여명이 대피했다.

두 사고에서는 모두 공사장과 주거지역이 가깝게 붙어 있어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고, 추가 사고로 이어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는 상황도 유사한 점이다.

이러한 가운데 충분한 안전조치가 필요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터파기 공사를 한 상태에서 물이 그곳으로 흘러들어갔던 것이 (옹벽 붕괴의) 원인이 됐다고 할 것 같으면 그 이전에 이미 다른 배수로를 만들고 조치를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터파기 공사장은) 움푹 파인 곳이니 비가 많이 오면 물이 고이고 어느 쪽으로든 흘러갈 수 있다”며 “(시공사 측이) 주변건물에 문제가 없도록 안전 조치를 충분히 하고 난 뒤에 공사를 진행했어야 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상도동 사고와 관련해 붕괴 위기에 처한 서울상도유치원의 원아 122명을 서울상도초등학교에 전원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상도초에서는 먼저 방과후과정반(오전7시~오후8시) 58명과 휴업기간 동안 희망하는 교육과정반(오전9시~오후2시) 원생은 이날 하루만 휴업 후 오는 10일부터 정상 돌봄교실을 운영한다.

교육과정반 64명은 이날부터 14일까지 일주일간 휴업 후 서울상도초등학교 교실 정비 및 교보재 등을 준비한 후 17일부터 정상 수업을 실시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환경 변화에 대한 정서심리치료를 위해 서울위기통합지원센터 상담사를 학교에 상주시키고 유치원 원아, 초등학교 학생, 학부모를 대상으로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