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사드 부지에 대노… 포클랜드로 이동 지시”
“트럼프, 한국 사드 부지에 대노… 포클랜드로 이동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이 한국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사드)를 배치하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겼으며, 사드를 미국 서부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배치하고 싶어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6일(현지시간)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의 한국 배치가 가져올 이득을 이해하지 못했고 이에 대해 “끔찍한 합의”라고 불렀다.

뉴스위크가 입수한 우드워드의 책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오벌오피스(대통령 집무실)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허버트 맥매스터 당시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한국이 사드 비용을 지불했는지 물었다.

이에 맥매스터 전 보좌관이 사드 비용은 미국이 부담하고 있으며 “그들은 우리에게 그 부지를 99년간 무상으로 임대했다”고 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격노하면서 골프장이 포함된 배치 장소를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맥매스터 전 보좌관이 배치 장소를 보여주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은 쓰레기 땅이다”라면서 “이것은 끔찍한 합의다. 누가 이 합의를 협상했는가? 어떤 천재가? 그것을 빼라. 나는 그 땅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가) 10년간 100억 달러(약 11조 2천억원)가 들지도 모르는데 미국에 있지 않다”면서 “그것을 철수시키고 포틀랜드에 배치하라!”고 지시했다.

뉴스위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비난은 한국이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개시하는데 동의하게 했다고 해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