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中수입품 2000억+2670억 달러 규모 관세부과 준비”
트럼프 “中수입품 2000억+2670억 달러 규모 관세부과 준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산 수입품에 2000억 달러(약 225조원) 규모의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추가로 2670억 달러(약 300조원) 규모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에어포스원 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추가 관세까지 부과할 경우 중국의 거의 모든 수입품에 관세가 부과되는 셈이어서 미중 무역전쟁이 더 악화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논의하는 2000억 달러의 대중(對中) 관세 조치는 그들과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에 따라 곧 시작될 수 있다”며 이번 조치의 실행 여부가 중국의 손에 달렸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 뒤에는 내가 원하면 즉시 통지할 수 있는 2670억 달러가 더 있다”며 “그렇게 되면 방정식이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이미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대부분 산업기계 및 반도체 같은 중간 전자부품들이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트럼프 행정부는 예고한 2000억 달러에 대한 10~25%의 관세와 관련한 공공 의견을 수렴했다. 그러나 미국은 대중 관세 조치를 아직까지 미루고 발표하지 않고 있다.

7일 블룸버그TV와 인터뷰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우리는 그 의견들을 평가할 것”이라며 “관세의 규모·세율·시기 등의 측면을 고려해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