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함께 해낼 것”… 폼페이오 “할 일 산적”
트럼프, 김정은에 “함께 해낼 것”… 폼페이오 “할 일 산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 뉴시스)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신뢰는 변함없다”고 밝힌 데 대해 화답으로 “김 위원장에게 감사하다. 우리는 (비핵화를) 함께 해낼 것이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 위원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발언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안에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말이 제일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고 정 실장은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또 김 위원장이 최근 북미 협상에 다소 어려움이 있으나 그럴 때일수록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신뢰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알렸다.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다소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인도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비핵화와 관련해 “(약속을 충족하려면) 할 일이 여전히 산적하다”고 말했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지난달 폼페이오 장관은 4번째 방북을 이어갈 예정이었지만 무산됐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동태와 관련해 “그동안 핵무기 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실험을 하지 않았다”고 평가하면서도 “전략적인 전환을 위한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fgiy827 2018-09-06 22:12:18
그래서 핵은 언제 포기시킬꺼냐? 묻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