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의용-볼튼 오후 8시 통화… 김정은 메시지 전달할 것”
靑 “정의용-볼튼 오후 8시 통화… 김정은 메시지 전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인사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5인의 대북 특사단은 평양에 11시간 40분을 체류하며 남북정상회담 일정·남북관계 진전·비핵화 방안 협의를 마치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2018.9.5 (출처: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사절단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5일 북한 평양노동당 본부 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나 인사한 뒤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5인의 대북 특사단은 평양에 11시간 40분을 체류하며 남북정상회담 일정·남북관계 진전·비핵화 방안 협의를 마치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환했다. 2018.9.5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는 6일 오후 8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전화를 걸고 특별사절단의 방북 결과를 설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특사단 방북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가 있었다고 정 실장이 소개했다”며 “지금 단계에서 그 메시지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 메시지를 미국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