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수산시장 강제집행… 상인 vs 집행관 ‘일촉즉발’
노량진수산시장 강제집행… 상인 vs 집행관 ‘일촉즉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구 시장 상인들과 수협의 명도 강제집행자들이 충돌하고 있다. 현재 노량진시장은 현대화 계획에 따라 지난 2016년 새 시장을 건축했으나 일부 상인이 신 시장으로 이전을 거부하고 구 시장에서 장사를 계속하면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천지일보 2018.9.6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구 시장 상인들과 수협의 명도 강제집행자들이 충돌하고 있다. 현재 노량진시장은 현대화 계획에 따라 지난 2016년 새 시장을 건축했으나 일부 상인이 신 시장으로 이전을 거부하고 구 시장에서 장사를 계속하면서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천지일보 2018.9.6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법원과 수협이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산시장 강제집행에 나선 6일 강제집행을 막으려는 상인들은 시장 입구에 집결해 집행 반대를 외치고 있다.

수협이 서울중앙지법에 신청한 강제집행은 이날 오전 7시 30쯤 상인들이 불법 점유하고 있는 자리와 부대·편의시설 294곳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오전 6시 40분부터 ‘현대화비상대책총연합’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 회원 등 400여명이 입구에 집결하면서 오전 9시 10분이 돼서야 집행이 시작됐다.

강제집행을 위해 모인 법원 집행관, 노무 인력 300여명, 수협 직원 200여명은 수산시장 입구에서 상인들과 대치하고 있다.

구 노량진수산시장(구시장)에 대한 명도집행은 이번이 세 번째로 수협 측은 안전검사에서 C등급 판정을 받은 구시장 건물에서 장사를 허락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 지난달 17일 대법원 최종판결 이후 1주일간의 자진퇴거기한이 경과된데다 구시장은 지어진 지 48년 된 노후건물로 낙석, 추락사고 등 시설물 안전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구시장 상인들은 비싼 임대료, 좁은 통로 등을 이유로 새 건물 입주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충돌 등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기동대 6개 중대 480여명을 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