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평양 가는 특사단, 비핵화 협상 돌파구 찾나
내일 평양 가는 특사단, 비핵화 협상 돌파구 찾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일 방북할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결정됐다. 사진은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 출국 모습.앞줄 왼쪽부터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출처: 연합뉴스)
오는 5일 방북할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사절로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결정됐다. 사진은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 출국 모습.앞줄 왼쪽부터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출처: 연합뉴스)

北 9.9절·유엔총회 일정 고려
남북회담으로 협상 교착 돌파
北 노동신문, 대미 비난 강화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오는 5일 청와대가 3차 남북 정상회담 조율을 위한 대북 특사단을 파견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 특사로 하는 대북특사단을 오는 5일 평양에 보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브리핑에서 “대북 특사는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개최 일정과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 정착 (방안)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차 정상회담을 9월 18~20일, 2박 3일 일정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 기념일인 9.9절과 오는 25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유엔 총회 일정을 감안한 방안으로 해석된다.

정부 소식통은 4일 대북 특사단이 비핵화 및 체제보장 초기 조치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결단’을 이끌어내고 대화를 통해 실무적으로 조율하게 하는 ‘톱다운식’ 전략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첫 번째 대북 특사단이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화의지를 확인한 뒤 북미 정상회담을 타진한 것과 같다.

물론 특사단 방북에도 불구하고 남북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및 비핵화 로드맵 진전이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도 있어 정상회담 일정이 밀릴 가능성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3차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관계 발전 및 북미관계 개선의 선순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후 회담을 성공적으로 이끈 후 남북 두 정상이 9월 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과 한국전쟁 종전선언까지 추진하는 시나리오도 검토됐다.

남북 관계에 대해선, 3차 정상회담 마지막 날 정상 간 합의를 남북기본협정 형태로 정리해 공동성명 형식으로 발표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문 대통령은 대선 때도 과거 남북 합의 내용과 정신이 포함된 남북기본협정을 만들어 국회 비준 동의를 받고 국제법적 효력까지 확보하겠다는 공약을 세운 바 있다.

한편 이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북남관계를 가로막는 것은 미국의 앞길을 막는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조선반도를 바라보는 미국의 눈빛과 표정이 어둡고 이지러져 있으며 북남관계를 대하는 태도에서는 쌀쌀한 기운이 풍기고 있다”며 대미 비난 강도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