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기습 폭우로 1명 사망·2명 부상… 수도권 곳곳 ‘물바다’
서울 기습 폭우로 1명 사망·2명 부상… 수도권 곳곳 ‘물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8일 동작구 중앙대학교 인근에 가로수가 폭우로 쓰러져있다. (출처: 연합뉴스)
서울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8일 동작구 중앙대학교 인근에 가로수가 폭우로 쓰러져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8일 서울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인해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29일 행정안전부 상황총괄반에 따르면 28일 오후 7시 50분께 서울 노원구 동부간선도로 월릉교 부근에서 차량이 침수되면서 40대 남성이 숨졌다. 이 남성은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국적으로 41가구 6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 중 서울 은평구 이재민 22가구 31명 등은 아직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경기 과천과 시흥, 하남에서도 일부 시민이 주민센터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대전에서 주택과 상가 764곳이 물에 잠겨 배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석축과 담장 109곳이 무너져 일부 응급 복구가 진행 중이다.

국립공원 13개 공원 379개 탐방로가 통제되고 있으며 서울과 대전, 경기, 강원에서 교량과 지하차도 9곳의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서울에서는 청계천 시점부터 중랑천 합류구간까지, 잠수교 보행로가 각각 통제 중이다.

경기 포천에는 산사태 경보가 내려졌으며 인천, 경기, 강원, 경부 일부 지역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정부는 16개 다기능보 모두를 개방해 물을 방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