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솔릭] 천안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태풍솔릭] 천안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영 천안시장이 22일 도시계획도로 공사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공사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태풍 피해 예방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8.8.23
구본영 천안시장이 22일 도시계획도로 공사현장을 방문해 관계자로부터 공사 추진현황을 보고받고 태풍 피해 예방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18.8.23

“피해 없도록 사전 조치와 행정력 집중”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충남 천안시가 지난 22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23일 천안시에 따르면 재해 취약시설에 대한 점검, 관계기관과 자율방재단 협조체계 준비 등 자연재난 관련 13개 부서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했다. 강풍이나 집중호우로 인한 시설붕괴, 침수 등을 예방하기 위해 건설공사장, 반지하 주택, 옥외광고물, 농축산 시설물 등을 점검하고 배수펌프장과 우수관로 사전 점검을 마쳤다.

천안시 관계자는 “그동안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해 대형 공사장 침사지와 가배수로, 공사용 가도 등에 대한 사전 점검과 강풍에 대비해 옥외광고물, 농업용 비닐하우스 고정 등 안전점검을 완료했다”며 “시민들에게 문자메시지, 교통·재해문자 전광판, 민방위경보시설 등을 활용해 태풍 관련 기상 상황을 신속히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본영 시장은 지난 22일 오후 시설물 붕괴, 농경지 침수, 산사태 등의 피해 대비 상황을 점검하고 청수지하차도 공사현장 등을 직접 찾아 현장을 확인했다.

구본영 시장은 “태풍으로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간판, 공사장 시설물 등으로 2차 피해가 없도록 사전 조치하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관계기관과 태풍 대처상황 점검,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