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토막살인 용의자 검거… 살해 이유는 ‘노래방 도우미 문제?'
과천 토막살인 용의자 검거… 살해 이유는 ‘노래방 도우미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용의자 A(34)씨가 경기도 과천시 과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사건'의 용의자 A(34)씨가 경기도 과천시 과천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경기도 과천 토막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A씨(34)가 경찰에 검거된 가운데 피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쯤 서해안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A씨 차량을 용의차량으로 특정, 추적 끝에 이날 오후 서해안 고속도로 서산휴게소에서 A씨를 살인 등 혐의로 붙잡아 과천경찰서로 압송했다.

A씨는 과천경찰서 앞에서 취재진의 범행동기에 대한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세 차례 반복하고 경찰서 안으로 들어갔다.

A씨는 경찰 체포과정에서 서울대공원 토막살인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노래방 손님으로 온 피해자 B씨가 도우미를 불렀다가 교체를 요구하고 말다툼을 벌이다가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는 일면식이 없는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시신을 훼손한 뒤 같은 날 저녁 서울대공원 인근 수풀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 19일 오전 9시 40분께 서울대공원 인근인 이 등산로 수풀에서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서울대공원 직원에 의해 처음 발견된 시신은 머리와 몸, 다리 등으로 분리돼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여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