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의선 개성∼평양 구간 현지공동조사 완료
남북, 경의선 개성∼평양 구간 현지공동조사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선 도로 현지공동조사 일정 협의 중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경의선 개성∼평양 고속도로 구간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마쳤다.

통일부는 남북이 지난 13일부터 20일까지 8일간 실시한 경의선 개성∼평양 고속도로 구간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마무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우리측은 조성묘 통일부 팀장과 국토교통부 이용욱 과장 등 총 28명이 참여했고, 북측은 김기철 남북도로공동연구조사단 단장 등 약 28명이 참여했다.

현지공동조사는 개성에서 평양 방면으로 도로·교량·터널 등 3개 부문별로 나눠 진행됐다. 세부적으로는 도로 161㎞, 교량 89개, 터널 18개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밀 분석·검토를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향후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 도로 현지공동조사를 진행하기 위해 관련 일정을 북측과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조사는 지난 6월 28일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개성∼평양 경의선 도로와 고성∼원산 동해선 도로 현대화에 합의함에 따라 실시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