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전당대회 후보 압축… 본격적인 당권 경쟁
바른미래, 전당대회 후보 압축… 본격적인 당권 경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 정견 발표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비대위원장, 김수민 청년최고위원 후보, 하태경, 김영환, 장성철 신용현, 정운천, 장성민, 이수봉, 이준석, 권은희, 손학규 당대표 후보, 김삼화 선관위원장. ⓒ천지일보 2018.8.1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바른미래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 정견 발표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비대위원장, 김수민 청년최고위원 후보, 하태경, 김영환, 장성철 신용현, 정운천, 장성민, 이수봉, 이준석, 권은희, 손학규 당대표 후보, 김삼화 선관위원장. ⓒ천지일보 2018.8.10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이 12일 본격적인 전당대회 경쟁 체제에 들어간다.

바른미래당은 전날(11일) 당 대표 및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 예비경선에서 본선 주자 6명을 확정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선거관리위원장은 오전 10시부터 책임당원 2000명과 일반당원 2000명을 상대로 ARS 투표를 진행한 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전당대회에는 총 10명의 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예비경선 결과 권은희, 김영환, 손학규, 이준석, 정운천, 하태경 후보로 압축됐다.

신용현, 장성철, 장성민, 이수봉 후보는 본 경선에 오르지 못했다.

당 대표 및 최고위원과 별도로 뽑는 청년위원장 후보에는 김수민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도부 4명 중 1명을 여성 출마자 중 상위 득표자로 뽑는다. 유일한 여성인 권은희 후보는 사실상 당선이 확정됐다.

바른미래당은 내달 2일 본 경선을 치르고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할 예정이다.

본 경선은 책임당원 50%, 일반당원 25%, 여론조사 25%의 비율로 진행된다. 예비경선과 마찬가지로 1인 2표제로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