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 “폭염을 잡아라”… 민·관·군 합동 작전 전개
[전북] 완주군 “폭염을 잡아라”… 민·관·군 합동 작전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지속되는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라북도 제35보병사단 및 완주대대가 봉동읍 일원에 군 장비 2대를 투입해 살수 작업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폭염을 대응하기 위해 군 장비 2대가 나서고 있다. (제공: 완주군)ⓒ천지일보 2018.8.8
최근 지속되는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라북도 제35보병사단 및 완주대대가 봉동읍 일원에 군 장비 2대를 투입해 살수 작업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폭염을 대응하기 위해 군 장비 2대가 나서고 있다. (제공: 완주군)ⓒ천지일보 2018.8.8

제35보병사단 및 완주대대, 노면 살수 지원

[천지일보 완주=이영지 기자] 전국적으로 40도에 달하는 폭염이 지속하는 가운데 전라북도 완주군이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해 민·관·군이 협업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완주군은 8일 폭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제35보병사단 및 완주대대의 지원을 받아 관내 주요 도로 살수 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완주군에 따르면 제35보병사단 및 완주대대는 봉동읍 일원에 군 장비 2대를 투입해 살수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살수 구간은 봉동읍 둔산리 일원 등 관내 주요 도로로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집중적으로 운영한다. 군부대의 지원은 폭염이 해제될 때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완주군은 ▲무더위 쉼터 275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삼례·봉동·이서·고산 등 주요 도로 살수차 운영 ▲횡단보도 그늘막 설치 ▲주요지점 얼음 비치 ▲승강장 내에 선풍기를 설치해 주민들의 불편을 덜고 있다.

이덕준 재난 안전과장은 “민·관·군 상시 협업체계를 구축해 폭염 등 자연재난 극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