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리용호에 전달 서류봉투, 김정은 친서에 대한 트럼프 답신”
폼페이오 “리용호에 전달 서류봉투, 김정은 친서에 대한 트럼프 답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왼쪽)가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수행하고 있다. 2018.8.4 (출처: 연합뉴스)
성 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왼쪽)가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수행하고 있다. 2018.8.4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가 4일 개막한 가운데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날 북한 리용호 외무상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북한을 포함해 한반도 주변 외교 수장들이 모두 참여하는 ARF 회의 일정을 마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북한 측 카운터파트인 리 외무상과 아세안 관련 회의 계기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며 “우리 대표단은 또한 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신을 전달할 기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위터에 이 글과 함께 리 외무상과 만나 악수하는 사진과 성김 필리핀주재 미국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로 보이는 서류를 리용호 외무상에게 전달하는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AFP통신도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을 인용해 성 대사가 리 외무상에게 전한 봉투가 트럼프 대통령의 서신이라고 보도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해당 서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답장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리 외무상과 만남을 갖고 악수를 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리 외무상과 악수를 하며 등을 두들기는 등 친밀함을 나타내기도 했다.

또 취재진들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 협상 실무를 총괄하고 있는 성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기념촬영이 끝난 뒤 리 외무상에게 다가가 회색 서류 봉투를 건넨 것도 포착햇다. 이때 김 대사가 리 외무상에게 이야기를 했으나, 어떤 내용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리 외무상은 회의장 지정석에 앉은 채 서류 봉투 안 문서를 확인했다. 리 외무상 옆자리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앉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