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기록적 폭염 속 “절전 대신 에어컨” 홍보
日정부, 기록적 폭염 속 “절전 대신 에어컨” 홍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이 계속되는 일본에서 20일 양산과 부채를 손에 든 시민들이 도쿄역 앞을 지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폭염이 계속되는 일본에서 20일 양산과 부채를 손에 든 시민들이 도쿄역 앞을 지나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절전 등으로 충분한 전력 확보

[천지일보=차은경 기자] 기록적인 폭염으로 일본의 냉방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국민들에게 에어컨 사용을 권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무리하게 절전하지 말고 에어컨과 선풍기를 사용하라”는 내용의 팸플릿을 제작해 각 직장에 배포했다. 정부가 나서서 ‘노(NO) 절전’ 캠페인을 하는 셈이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미 지난 5월 공급력이 충분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올여름(7~9월)은 기업이나 일반가정에 절전요청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은 지난달 23일 사이타마(埼玉)현 구마가야(熊谷)시가 41.1도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고기온을 갈아치웠다.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1일 기준 열사병 일사병 등의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125명에 달한다.

폭염 피해가 심각해지자 일본은 폭염 대책으로 ‘적극적인 냉방’을 내세웠다. 후생노동성은 생활보호대상자 세대 중 집에 에어컨이 없고, 세대원 중 고령자·장애인·어린이·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이 있는 경우에 에어컨 설치비용을 최대 5만엔(50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적극적으로 에어컨을 틀라고 권할 수 있는 것은 국민들이 냉방으로 인한 전기료 폭탄을 맞는 일은 사실상 없기 때문이다.

일본은 사용량이 급증해도 누진제를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데다 그마저도 원래 요금과 큰 차이가 없다. 따라서 일본이 에어컨을 집중적으로 사용해야 하는 시기에도 전기료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일은 없는 것이다.

사실 일본 가정에서 전기료 걱정 없이 에어컨을 틀 수 있는 근본적 이유는 충분한 전력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예비율에 여유가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동일본 대지진 이후 정착한 절전문화다. 도쿄전력 담당자는 “지진 후 시행됐던 계획정전으로 공장이나 가정 등에서 절전습관이 정착된 영향이 크다”고 말했다.

여기에 태양광발전 등 재생가능 에너지의 보급도 제 역할을 하고 있다. 규슈(九州)지방의 전력수요는 7월 26일 오후 2~3시 1601만㎾로 올 여름치를 기록했다. 전력공급을 담당하는 규슈전력은 이 중 432만㎾(27%)는 태양광으로 공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