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실종 여성 추정 사체 가파도 인근 해상서 발견
제주 실종 여성 추정 사체 가파도 인근 해상서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세화포구 30대 여성 실종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과 해경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포구에서 저인망을 이용해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제주 세화포구 30대 여성 실종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과 해경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포구에서 저인망을 이용해 수중 수색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마라도 왕복하는 여객선이 발견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1일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가족과 캠핑 중 실종된 30대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서귀포시 가파도 인근에서 발견됐다.

이날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오전 10시 50분쯤 서귀포시 가파도 서쪽 해상 1마일 부근에서 여성 시신 1구가 발견됐다. 이 시신은 모슬포와 가파도를 경유해 마라도를 왕복하는 여객선이 발견, 해경에 신고했다.

경찰은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최모(38, 여)씨의 목걸이와 신체적 특징이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신 검시 등을 통해 동일인 여부를 최종 확인한 후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안산시에 사는 최씨는 지난 25일 오후 남편과 딸, 아들과 함께 세화항 인근에서 캠핑을 하던 중 술을 마신 상태로 혼자 밖에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이 주변 폐쇄회로를 탐색한 결과 최씨는 실종 당일 세화항 주변 편의점에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실종 당일 편의점에서 구입한 술을 마시며 오후 11시 38분께 언니에게 휴대전화로 통화를 시도한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였다.

당시 잠들어 있던 최씨의 남편은 자정이 조금 넘은 시간인 오전 0시 10분께 아내가 보이지 않자 전화를 하는 등 실종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가 착용한 슬리퍼 한쪽은 실종 다음날인 26일 포구 물양장에서, 다른 한쪽은 30일 포구에서 동쪽으로 2.7㎞ 떨어진 하도 해안에서 발견됐다. 최씨의 휴대전화는 26일 캠핑카로 가는 길에 있는 공중화장실 부근에서 발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