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로 열리는 이와이 도시오의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
최초로 열리는 이와이 도시오의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 (제공: 롯데백화점)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 (제공: 롯데백화점)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초등학교 저학년 인기도서 이와이 도시오의 그림들을 미디어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는 최초의 전시가 열린다.

롯데백화점은 국내외 베스트셀러 그림책 작가로 유명한 이와이 도시오의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을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 에비뉴엘 아트홀 6층에서 3일부터 26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그의 대표작인 100층짜리 집 시리즈 중 ‘바다 100 층짜리 집’을 주제로 한 영상작품과 복합미디어조형물로 구성된다.

100층짜리 집 시리즈는 한국과 일본에서 250만부 이상 판매된 어린이 그림책이다. 국내에는 2009년 100층짜리 집을 시작으로, 지하 100층짜리 집(2010), 바다 100층짜리 집(2014), 하늘 100층짜리 집(2017) 등 총 4권의 시리즈가 출판됐다.

이와이 도시오. (제공: 롯데백화점)
이와이 도시오. (제공: 롯데백화점)

 

자녀를 둔 부모 팬 층 사이에서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숫자 놀이 책으로 유명한 이 책은 기존의 정형화된 책과 달리, 세로형 기다란 그림책에 살아 숨 쉬는 듯한 1~10 층짜리 이야기로 많은 흥미를 끌고 있다.

특히 바다 100 층짜리 집은 불가사리, 해달, 고래, 문어가 사는 집 등 바다생물들과 10단계의 바다 집으로 구성돼 있으며, 1단계마다 총 1~10층의 집으로 돼있어 바다 속 미지의 세계를 상상하게 한다.

이번 전시는 100층짜리 집의 최초 미디어 전시로서, 원래 미디어 아티스트로 활동하던 이와이 도시오가 자신의 그림책을 미디어 작품들로 보여주는 첫 전시라는 의미가 있다. 대학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현대일본미술전에서 최연소의 나이로 수상하는 등 미술작가로 활동하면서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를 주로 선보이던 작가는 결혼 이후 아이를 낳고 아이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보면서 그림책 작가로 전향하게 됐다.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 (제공: 롯데백화점)
‘바다 100층짜리 집 미디어 특별’전. (제공: 롯데백화점)

 

이후 일본에서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르면서 일본 오사카, 대만, 한국 등에서 그림책전시를 다수 개최한 바 있지만, 이를 미디어 작품으로 보여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7일 오후 1시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서 열리는 ‘이와이 도시오의 바다생물 이야기’ 강연회와 같은 날 5시 전시오프닝에 작가가 직접 참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