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스쿨미투’… “가해 교사 처벌 더 강화해야”
끝나지 않은 ‘스쿨미투’… “가해 교사 처벌 더 강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노원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모임이 3일 서울 도봉구 북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8.5.3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노원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모임이 3일 서울 도봉구 북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18.5.3

“선생님에게 성희롱 당했다”

靑 국민청원 올려 피해 폭로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부산 모여자고등학교의 다수의 선생님께서는 성차별적 발언과 성희롱 발언을 했습니다. 지금까지 들어도 못들은 척 보고도 못 본 척 스스로 입을 막아왔지만 앞으로 이 사회를, 세상을 살아갈 여성 중 한 사람으로서 더 이상 침묵하지 않으려 합니다.”

이처럼 최근 교사들로부터 성희롱·성폭력을 당했다는 학생들의 ‘스쿨미투(School-Me Too)’ 목소리가 다시금 터져 나오며 논란이 재점화 되고 있다. 이에 성추행·성폭력 가해 교사에 대한 징계를 지금보다 더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산 OO여자고등학교의 실체를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선생님께서는 성차별적 발언과 성희롱 발언을 했다”며 “국어선생님은 ‘여자는 애 낳는 기계다’ ‘너희 어머니들은 삭아서 화장해야된다’ 등의 성희롱을 했고, 사회 선생님은 ‘다리 벌리지 마라’ 등의 성적 발언과 여자 나체 그림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여학생들의 성추행·성폭력 피해 사례가 적힌 대자보가 붙어있는 부산 A고등학교의 복도 모습.  (출처: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여학생들의 성추행·성폭력 피해 사례가 적힌 대자보가 붙어있는 부산 A여자고등학교의 복도 모습. (출처: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이어 “우리들은 수치심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교 측에서는 (해당 교사에 대해) 아무런 처벌과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며 고 토로했다. 해당 청원에는 25일 오후 11시를 기준으로 7000건이 넘는 동의가 달렸다.

지난 4월 서울 용화여고에서 촉발된 스쿨미투는 순식간에 전국적으로 확산했다. 당시 서울 용화여고 학생들은 창문에 포스트잇으로 ‘#ME TOO(미투)’ ‘WE CAN DO ANYTHING(우리는 어떤 것도 할 수 있다)’ 문구를 만들어 붙이며 교사들의 성희롱·성추행을 폭로했다.

학생들에 따르면 용화여고 남자 교사 4명은 여학생들을 상대로 창녀, 돼지 등 인신 모독 발언을 하고 엉덩이를 치며 “찰진데?”라고 말하는 등 언어폭력을 수차례 행했다. 또 교복 치마 속에 손을 넣어 허벅지를 쓰다듬거나 포옹과 팔을 쓰다듬는 등 불쾌감을 불러일으키는 신체접촉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노원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모임’이 3일 서울 도봉구 북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5.3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노원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모임’이 3일 서울 도봉구 북부교육지원청 앞에서 ‘스쿨미투를 지지하는 시민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5.3

전문가들은 이 같은 스쿨미투 사태가 계속 발생하는 원인으로 가해 교사에 대한 처벌이나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최미숙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 대표는 “피해 학생이 가해 교사를 고소해도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이 문제”라며 “가해 교사는 징계 처분을 받고도 ‘교원소청심사위원회’를 통해 대부분 감형 받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사들의 성희롱·성차별을 학교가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는 것이 관행이 돼 결국 지금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라며 “교사에게 문제가 생기면 학교는 숨기는 것이 아니라 환부를 도려내 바꾸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가해 교사에 대한 징계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다보니 이런 사건들이 계속 발생하는 것”이라며 “제대로 된 처벌을 통해 학생들에게 정의로운 사회가 어떤 것인지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사를 배출하는 대학에서부터 성평등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지학 한국다양성연구소 소장은 “교사를 양성하는 사범대나 교대에서부터 성평등과 인권교육이 이뤄져야 교육 현장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래야 학생들에게도 성평등 교육이 자연스럽게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