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노동자 편에 서려고 했던 노회찬 의원 숨져
[천지일보 영상뉴스] 노동자 편에 서려고 했던 노회찬 의원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졌습니다.

오늘(23일) 오전 9시 38분쯤 노회찬 의원이 아파트 현관에 쓰러져 숨져 있는 걸 경비원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 계단에서 노 의원의 외투를 발견했고, 외투 안에는 신분증과 유서로 보이는 메모가 있었습니다.

유서에는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청탁이나 대가는 없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노 의원은 지난 2016년 드루킹 측근으로부터 불법 정치후원금 5천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아 특검 조사를 앞두고 있었습니다.

노 의원은 그간 자금 수수 의혹에 대해 부인해왔습니다.

경찰은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고 유족들이 원치 않아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노 의원이 발견된 아파트는 노 의원의 어머니와 동생이 거주하는 곳으로 확인됐습니다.

(인터뷰: 임영탁 | 노회찬 의원 지인)
“(노 의원이) 귀국해서 집에 들렀다가 나가셨다고 그러던데. 노 의원이 (어머니를) 모시고 살다가 창원에 가면서 동생이 모시게 된 거죠. 전혀 이런 선택을 하실 분이 아닌데.”

소식을 접한 정의당은 참담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최석 | 정의당 대변인)
“오늘 오전 우리 당 노회찬 원내대표에 대한 갑작스럽고 황망한 비보가 있었습니다. 사건과 관련한 대략의 사실관계는 경찰의 발표와 같으며 자세한 사항은 저희도 파악 중에 있습니다.”

평소 노동자의 편에 서려했고, 진보 아이콘으로 불리던 노회찬 의원..

고인의 마지막 길을 달랠 빈소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