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완 “노회찬, 방미 일정 성실하게 임해… 전혀 내색 못느꼈다”
장병완 “노회찬, 방미 일정 성실하게 임해… 전혀 내색 못느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3

“고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선거구제 개편에 애착”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가 23일 고(故) 노회찬 의원과 함께한 5당 원내대표 방미 일정 당시 전혀 신변에 대한 낌새를 느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장 원내대표는 지난주 3박 5일의 일정으로 5당 원내대표가 미국을 방문했을 당시 노 의원의 행적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선 당 간에 이견이 있을 수 있는 주제임에도 거기에 대해 대부분 한목소리를 냈다는 점에 대해 미국 측도 크게 평가하는 분위기였다”며 “그런 일정에 워낙 성실하게 임해, 전혀 아무런 내색도 느끼지 못할 정도였다. 저희들이 귀국하는 순간까지도 전혀 다른 생각은 갖지 못했다”고 했다.

방미 일정 당시 원내대표간 주된 대화 주제는 자동차 관세 문제 외에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롯한 선거법 개정 문제라고 했다.

그는 “비례대표제를 비롯한 선거법 개정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 합의를 하고 가자. 그런 이야기가 많이 있었다”며 “거기에 워낙 우리 일정이 빠듯해서 방미 두 가지 목적 외에 이야기를 나눌 시간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 원내대표는 “고인께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롯한 선거구제 개편 이 문제에 대해 가장 많은 관심과 애착을 보였다”고 전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 상황에서 1석이 줄어들면서 교섭단체가 깨진 점에 대해선 “현재로선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하게 되는 상황”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선 내일 아침 비공개 의원총회를 소집해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결과를)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앞서 노 의원은 오전 9시 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밖으로 투신해 1층 현관 앞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노 의원은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경찰은 노 의원의 옷에서 나온 유서성 문서 등을 근거로 노 의원이 드루킹 수사와 관련해 신변을 비관해 투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의당은 유족과의 협의를 통해 장례를 정의당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발인은 27일 금요일이 될 예정이다. 상임장례위원장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맡기로 했다. 장지 등을 비롯해 구체적 장례절차는 24일 오전 중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