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으로 가축 79만 마리 폐사해 42억원 피해
폭염으로 가축 79만 마리 폐사해 42억원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재해대책상황실 중심으로 협력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농가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17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장마 후 찾아온 폭염으로 이날 오전 9시 현재 가축 79만 마리가 폐사해 42억원 규모(추정보험금 기준)의 재산 피해가 났다.

가축 종류별로 보면 닭이 75만 3191마리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오리 2만 6000마리, 메추리 1만 마리, 돼지 3586마리 순이었다.

매년 폭염에 따른 가축 폐사 피해는 2013년 212만 마리, 2014년 112만 마리, 2015년 267만 마리, 2016년 629만 마리, 지난해 726만 마리 등으로 많이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역시 이날 현재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 증가했다.

다음 달 상순까지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어서 가축 피해는 늘어날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농업인 온열 질환, 가축 폐사, 농산물 생산성 저하 등 피해를 줄이고자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중심으로 농촌진흥청·지자체와 협력하고 있다.

우선 농진청과 지자체를 통해 농업인에게 폭염 기상정보를 제공하고 방송사를 통해 폭염 피해 예방 대책 관련 자막 방송을 요청한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대응요령을 문자메시지로 보낸다.

농식품부는 매달 10일 ‘축산환경개선의 날’에 농가와 생산자단체 합동으로 냉방장치·스프링클러 등을 점검하고 환기 시설이나 그늘막 설치 등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한다.

농촌진흥청 축산과학원 주관으로 ‘고온기 가축 종합기술지원단’을 꾸려 전국의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기술 지원도 벌인다. 축산 농가에 냉방장치와 환풍기 등을 설치하는 현대화 사업도 이어간다.

농식품부는 “이날 현재 폭염으로 가축 폐사 피해를 본 농가는 가축재해보험에 가입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농가 34곳에 보험금 2억 2000만원을 지급했고 다른 농가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손해평가를 해 보험금을 지급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