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12일 민군 긴급회의… 기무사·軍 성폭행 대응책 논의
국방부, 12일 민군 긴급회의… 기무사·軍 성폭행 대응책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청사 (출처: 연합뉴스)
국방부 청사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국방부가 12일 민군 긴급회의를 열고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검토 논란과 군 내부 성폭행 사건 등 대응책을 논의한다. 

국방부 당국자는 11일 “일(12일) 군인복무정책심의위를 열고 군내 성폭력 방지 대책과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 등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면서 “이 회의는 정례적인 회의인데 이번에 민간 자문위원들의 요청으로 긴급히 열리게 됐다”고 밝힌 것으로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 육·해·공군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 등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 6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