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신기록 행진 멈춰… 2Q 영업익 감소
삼성전자 신기록 행진 멈춰… 2Q 영업익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삼성전자의 서초사옥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DB

매출 58조원·영업익 14.8조원 기록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가 전 분기 대비 줄어든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최대 실적 신기록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매출 58조원, 영업이익 14조 8000억원의 잠정실적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9% 줄었고 영업이익은 5.19% 늘었다. 전기 대비로는 매출은 4.23%, 영업이익은 5.37%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25.5%로 전 분기 대비 소폭(0.3%p) 낮아졌다.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실적이다. 당초 국내 증권사들은 삼성전자가 15조 304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삼성전자가 잠정 발표한 실적은 이보다 약 5000억원 정도 하회하는 수준이다.

반도체, CE(가전) 사업부는 개선됐지만 디스플레이, IM(모바일) 사업부가 악화된 것이 매출액을 감소시킨 원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 영업이익은 2조 3000억원 내외로 전 분기 3조 7700억원보다 1조 4700억원(40%)이 감소했다. 이는 갤럭시 S9의 판매량이 예상만큼 수익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반면 반도체 사업부 영업이익률은 50%대를 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영업이익은 12조원대, 매출액은 21조원 수준으로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다.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