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세월호 사찰 확인… 보수단체에 시국집회 정보 제공
기무사 세월호 사찰 확인… 보수단체에 시국집회 정보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 댓글조사TF “세월호사건에 기무사 조직적 관여 문건 확인”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고 직후 관련 TF(태스크포스)를 6개월간 운영하며 조직적으로 사찰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국방부 사이버 댓글사건 조사TF(댓글조사TF)’는 2일 “기무사가 온라인상의 여론조작을 넘어 세월호 사건에도 조직적으로 관여한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댓글조사TF에 따르면, 기무사는 세월호 사고 발생 13일째인 2014년 4월 28일 현장 상황 파악을 위해 관련 TF를 구성했다. 이후 사고 발생 28일째인 5월 13일 기무사 참모장을 TF장으로 하는 ‘세월호 관련 TF’로 확대해 같은 해 10월 12일까지 운영했다.

육군소장급 참모장을 단장으로 사령부와 현장 기무부대원 60명으로 구성된 TF는 유가족 지원, 탐색구조·인양, 불순세력 관리 등으로 업무를 분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들은 ▲실종자 가족 및 가족대책위 동향 ▲세월호 실종자 가족 대상 탐색구조 종결 설득 방안 ▲유가족 요구사항 무분별 수용 분위기 근절 ▲국회 동정 등의 문건을 생산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조사TF는 기무사 TF가 실종자 가족과 가족대책위 대표 인물의 성명·관계·경력 등을 정리했고, 강경·중도 등으로 성향을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무사 문건에는 실종자 가족을 대상으로 탐색구조 종결을 설득할 논리와 그 방안이 서술돼 있다”면서 “팽목항 뿐 아니라 안산 단원고에도 기무 활동관이 배치돼 일일 보고한 정황도 드러났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무사는 보수단체들의 요청에 응해 세월호 관련 시국집회 정보 등을 제공한 사실도 문건을 통해 확인됐다고 댓글조사TF는 전했다.

한편 댓글조사TF는 이번에 확인된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검찰단에 수사를 의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