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쁘라삐룬, 예상보다 동쪽으로… 기상청 “부산 피해 커질 가능성 있다”
태풍 쁘라삐룬, 예상보다 동쪽으로… 기상청 “부산 피해 커질 가능성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보성군에서 태풍 쁘라삐룬의 피해로 집중호우가 내린 가운데 피해현장인 회천면 도로에 물웅덩이가 된 상태에서 한 시민이 우비를 입고 망연히 바라보고 있다. (제공: 보성군)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
전남 보성군에서 태풍 쁘라삐룬의 피해로 집중호우가 내린 가운데 피해현장인 회천면 도로에 물웅덩이가 된 상태에서 한 시민이 우비를 입고 망연히 바라보고 있다. (제공: 보성군)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1일 밤 기상청에 따르면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당초 전망보다 제주도 동쪽으로 조금 더 치우쳐 지나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현재로써는 태풍이 내륙은 비껴갈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은 전체적으로 약해질 수 있지만 제주와 부산, 남해안은 여전히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특히 부산의 경우 태풍이 내륙을 지날 때보다 태풍 중심에서 더 가까워져 피해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태풍 ‘쁘라삐룬’이 제주도에 가장 가까워지는 시간을 ‘2일 자정께’로 내다봤으나, 북상이 다소 지연됨에 따라 ‘3일 오전 2∼3시께’로 늦춰 잡았다.

한편 이날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려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