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조현우 “경기후 16강 갈줄”… 손흥민 “국민 모두에 감사” 울컥
[러시아월드컵] 조현우 “경기후 16강 갈줄”… 손흥민 “국민 모두에 감사” 울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이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조현우 골키퍼가 문선민과 포옹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이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조현우 골키퍼가 문선민과 포옹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세계 축구 1위 독일을 누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은 경기 후 눈물을 쏟으며 감사 인사를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과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후반 48분 골을 넣은 김영권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너무 잘했다”며 “4년 동안 너무 힘들었는데 이번 월드컵을 통해 조금 나아져서 다행이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니 한국 축구를 위해 희생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51분 추가골을 넣은 손흥민도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추스르지 못한 채 “선수들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랑스럽다”며 “마지막 경기 너무 멋있게 해준 선수, 코칭스태프, 응원해주신 국민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스웨덴과 멕시코 전에서 연이어 패배한 선수들은 특히나 부담감이 큰 경기였다. 기대주였던 손흥민의 마음 고생은 말할 수 없이 컸을 것.

손흥민은 “원하는 결과를 못 얻어 국민 기대에 많이 부족했던 걸 안다”며 “밤마다, 새벽마다 응원해주신 팬 덕분에 마지막 경기 잘했다. 희망을 드린 것 같아 뿌듯하다”고 연신 감격스러워했다.

이번 경기에서 크게 활약한 조현우는 “경기 끝나고 저희가 (16강에) 올라갈 줄 알았는데, 떨어져서 아쉬워서 그랬다”며 경기 후 눈시울이 불거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아시안게임도 있으니,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