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동반성장지수 평가서 ‘최우수’ 등급
이통 3사, 동반성장지수 평가서 ‘최우수’ 등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 6년연속… KT·LGU+ 4년연속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이동통신 3사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7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6년 연속, KT·LGU+는 4년 연속이다.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181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 협력사 간 동반성장 추진성과에 대한 평가로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등 4개 등급으로 심사가 이뤄진다.

이번 평가에서 181개 기업 중 약 15%인 28개사가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 중 연속 6년 이상 최우수 등급을 받은 회사는 SK텔레콤, SK종합화학, 삼성전자 등 3개사다.

SK텔레콤은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매해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극을 획득한 기업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하고 있다.

SK텔레콤은 ▲협력사 권익증진을 위한 계약조건 개선 ▲협력사 대상 금융·기술·교육 지원 확대 ▲공정거래법 준수 등 협력사와 상생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정성 있게 펼쳐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SK텔레콤은 협력사와 거래 시 ▲협력사의 기술·자료 보호 가이드라인 준수 ▲단가조정 신청 및 협의 절차 마련 ▲구매심의위원회 운영을 통한 공정거래법 준수 검증 등을 통해 동반성장 기틀을 더욱 탄탄하게 마련했다.

김동섭 SK텔레콤 SCM그룹장은 “5G 장비 개발 및 상용화 과정에서 당사의 차별화된 기술 노하우를 협력사에 전수해 5G 시대에도 동반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2014년 이후 4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런 배경에는 중소·벤처 협력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진출 지원 ▲기술보호와 같은 경쟁력 강화 지원 ▲4차 산업혁명 관련 인공지능(AI) 핵심인력 육성 지원 ▲자금조달 지원을 통한 경영 개선 ▲KT만의 고유한 경영 컨설팅인 1등 워크숍을 활용한 애로사항 해소 등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진출 지원의 경우 2013년 이후 2018년 6월까지 120개 이상(중복 포함)의 중소·벤처기업들에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스페인), 커뮤닉아시아(싱가포르) 등 해외 유명 정보통신기술(ICT) 박람회 참가 기회를 제공했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들은 170억원이 넘는 수출계약 실적을 거뒀다.

KT는 중소·벤처기업의 핵심 기술자료 보호를 위한 임치(관련 기관에 보관하는 제도)에서 최초 비용은 물론 갱신 비용까지 지원 중이고 영업비밀 원본증명도 지원하고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관련 인력 육성을 위해 2017년 9월에 분당 사옥에 ‘AI교육센터’를 열어 협력사 직원 등 280여명의 교육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많은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10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펀드를 조성한 데 이어 올해는 2, 3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자금지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KT SCM전략실장 박종열 상무는 “KT가 국민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한 결과 4년 연속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을 선정되는 영예를 차지했다”며 “앞으로 KT는 중소·벤처기업과 상생협력 파트너로서 함께 5G 시대를 열고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협력사와의 거래대금을 100% 현금으로 지급해 현금 유동성 확보에 기여하고 협력사에 직접 무이자로 300억원을 대여하고 있다. 기업은행과 연계해 저금리로 자금을 대여할 수 있도록 500억원의 동반성장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중소기업청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산업통상자원부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 등에 참여해 협력사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고 기술자료를 신뢰성 있는 기관(대∙중소기업협력재단·한국특허정보원)에 보관하는 기술임치제 및 영업비밀원본증명 제도를 도입, 기술자료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교육 기회가 적은 협력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경영일반 ▲MS오피스 ▲자기 계발 ▲리더십 등 총 101개의 온라인 교육과정을 지원하고 있으며 LG그룹의 임직원 전용 몰을 협력사에도 오픈했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담당은 “협력사와 LG유플러스는 상호 도움을 주고 함께 사업을 성공시키며 성장하는 소중한 파트너 관계”라며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