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별세] 각계 인사, JP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
[김종필 별세] 각계 인사, JP 빈소에 이틀째 조문 행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회창 전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이회창 전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지난 23일 별세한 김종필 전(前) 국무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 여야 정치인과 사회 각계 인사 등의 조문 행렬이 24일 이틀째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조문을 마친 직후 취재진과 만나 “파란만장한 현대사 주역이었던 김 전 총리의 명복을 빈다”며 “상생하고 통합하는 정치에 대한 교훈을 만드셨기 때문에 그런 뜻을 계승토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김 전 총리에서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한 데 대해선 “특별히 논란될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회창 전 총재는 “박정희 시대와 전두환·노태우 시대, 김영삼·김대중 시대를 통틀어 중요한 활동을 많이 하셨다”며 “본인을 빼고선 한국 현대 정치사를 말할 수 없을 만큼 활동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이 전 총재는 이어 “모든 걸 다 털어버리시고 부인과 함께 편안히 잠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저는 16대 때 고인과 한일의원연맹을 같이 했다. 일본에 가면 고인이 한일관계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 실감할 수 있었다”며 “고인이 한국 현대사에서 영욕을 겪으면서도 당신께서 해야 할 몫을 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여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여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박근혜 전 대통령 동생인 박지만 EG 회장 부부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등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가수 김추자와 하춘화 등 문화계 인사의 방문도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도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김 전 총리 관계자에 따르면,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27일이다. 노제를 지낸 뒤 장지인 부여 선산에 안장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