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안철수 “부덕의 소치… 당분간 성찰의 시간”
[6.13선거] 안철수 “부덕의 소치… 당분간 성찰의 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6.13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 “이 모든 게 제 부덕의 소치”라며 고개를 숙였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안국동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다 후보가 부족한 탓이다. 선거에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느냐”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하게 돼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면서 “그동안 여러분이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서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향후 정치적 행보에 대해선 “이제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안 후보는 오는 15일 오후 딸의 졸업식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수영 2018-06-14 16:08:23
교수님은 학교로 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