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참패’ 유승민 대표 사퇴…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
‘선거 참패’ 유승민 대표 사퇴… “모든 것 내려놓고 다시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 결과를 책임지고 대표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유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공동대표는 “대표직에서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아가야 할지 새로운 비전과 정책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