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마스크서도 온몸 가리는 이슬람 ‘부르카·니캅’ 착용 금지
덴마스크서도 온몸 가리는 이슬람 ‘부르카·니캅’ 착용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캅을 착용한 여성.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니캅을 착용한 여성.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사회 통합 해치고 혐오감 줘”
벨기에‧프랑스… 이미 금지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오스트리아와 벨기에, 프랑스에 이어 오는 8월 1일부터 덴마크 공공장소에서도 부르카와 니캅 등을 착용할 수 없다. 부르카는 이슬람 여성들의 전통복식 가운데 하나로 머리에서 발목까지 덮어쓰는 통옷 형태다. 니캅은 눈만 내놓고 얼굴 전체를 가리는 일종의 얼굴 가리개를 말한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덴마크 의회는 공공장소에서 얼굴 전체를 가리는 복장 착용을 금지하는 것을 골자로 한 이른바 ‘부르카 금지법안’에 대한 표결을 시행해 찬성 75표, 반대 30표로 가결 처리했다.

법안에 따르면 부르카와 니캅을 비롯해 얼굴 부분은 트이고 머리와 목은 덮는 털모자인 발라클라바, 얼굴 전체를 덮는 스키 마스크나 마스크, 가짜 수염 등이 금지된다. 다만 방한용 얼굴 커버나 스카프, 축제 때 착용하는 마스크나 복장은 법 적용에서 제외된다.

이를 1회 위반하면 1000 덴마크 크로네(약 17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누적될 경우 벌금이 올라가 4회 이상 위반하면 최대 1만 덴마크 크로네(170만원 상당)가 부과된다.

앞서 덴마크 정부는 지난 2월 “(얼굴 전체를 가리는 복장은) 덴마크 사회의 가치와 병립할 수 없고, 공공장소에서 사람들을 만났을 때 얼굴을 가리는 것은 공동체를 존중하지 않는 것”이라며 이 법안을 발의했다.

2010년 조사에 따르면 덴마크에서는 200여명의 여성이 부르카나 니캅을 착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오스트리아와 벨기에, 프랑스에서는 공공장소에서 부르카나 니캅 착용을 금지하고 있으나, 유럽에서는 이 문제를 놓고 논란이 계속돼 왔다.

일각에서는 이슬람 전통 복장인 만큼 착용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다른 일각에선 사회 통합을 해치고, 혐오감을 준다며 이를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