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 천년 매력 부산 광안리에서 알린다
전라도 천년 매력 부산 광안리에서 알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광주시·전북도, 오는 19일 광안리서 아트&버스킹 공연
“부산시민과 관광객 전라도에 호감 갖고 즐거운 토요일 되길”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남도와 광주시, 전북도가 오는 19일 부산 광안리 해변에서 아트&버스킹 공연을 중심으로 지역민과 관광객에게 전라도 천년을 알릴 예정이다. 

‘2018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진행할 이번 아트&버스킹 행사는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밤바다를 배경으로 공연과 무료 커피 나눔 이벤트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서울, 강릉에 이어 세 번째로 20·30대 젊은 층과 가족 단위 관광객을 겨냥한 것이다. 

광안리 해변공원은 해수욕뿐만 아니라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레스토랑, 카페, 시내 중심가 못지않은 유명 패션상가, 다양한 먹거리, 볼거리가 풍부해 평소에도 유동 인구가 많다. 

전남도 관계자는 “평일 낮이 아닌 주말 밤을 활용함으로써 친구, 연인, 가족 단위 등 많은 사람이 여유로움 속에 공연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공연은 버스킹, 퍼포먼스 댄스, 비보잉 등으로 다양하게 이뤄진다. 전라도 퀴즈, 무료 커피 나눔 등 이벤트를 통해 완도산 조미김, 광주 분청사기 소품, 신안 천일염 등 지역 특산품을 선물로 제공한다. 

특히 이번 부산 홍보 활동에서는 전라도 방문의 해 사업의 하나로 진행하는 ‘전라도 관광 100선 모바일 스탬프투어’를 집중 홍보하고, 현장에서 앱을 설치하면 푸짐한 경품을 선물한다. 

유영관 전남도 관광과장은 “많은 부산시민과 관광객이 전라도에 호감을 갖고 각종 공연과 함께 즐거운 토요일 밤을 즐기길 바란다”며 “5월의 한가운데 부산에서 전라도 천년을 축하받고, 올해 꼭 전라도의 매력을 직접 경험하고 싶은 생각이 들도록 행사를 알차게 치르겠다”고 말했다. 

모바일스탬프투어는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전라도 대표 관광지 100곳을 선정하고, 관광객에게 여행 정보와 즐길 거리를 제공해 재방문을 유도하는 취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오는 11월까지 8개월간 진행하며, 해외여행 상품권, 고급 호텔 숙박권 등 총 3000만원의 경품이 걸려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