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茶)와 건강] 면역력 증진에 도움 되는 쑥차
[차(茶)와 건강] 면역력 증진에 도움 되는 쑥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화과에 속하는 다년초인 쑥은 ‘애쑥’ 또는 ‘참쑥’이라 하며 잎을 건조한 것을 한방에서는 애엽(艾葉)이라 부른다. 우리나라 전국 각지 산과 들에 자생한다. 효능이 매우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쑥은 잎 뒷면에는 흰 털이 나 있으며 잎은 마디마다 어긋나게 자리 잡고 있다. 꽃은 7~9월경에 줄기 위에 옅은 갈색의 작은 꽃이 핀다. 쑥은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으로 면역력 증진과 피를 맑게 하며 해열, 진통, 해독작용, 소염작용, 성인병 예방과 혈액 순환, 생리통이나 생리불순 등에 도움이 된다. 예부터 지혈 외에 복통, 토사의 치료에도 쓰여 왔다. 애엽(艾葉)은 통증 완화, 지혈 등의 효능이 있고 한방에서는 자궁이 차가워서 임신이 잘 되지 않는 여성에게 활용하기도 한다.

쑥이 지닌 시네올 성분은 체내의 유해 세균을 억제하고 면역과 해독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간의 해독을 도와주고 지방 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며, 피로회복에도 도움이 된다. 지방 대사를 돕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좋은 쑥은 동의보감에 위장을 튼튼히 해 식욕을 증진하고 간을 해독하며 부종을 없애는 약초로 전하며 본초강목에는 “쑥은 속을 덥게 하고 냉을 쫓으며 습을 없애준다. 음력 3월 초와 5월 초에 잎을 뜯어 햇볕에 말리는데 오래 묵은 것이라야 약으로 쓸 수 있다. 성질은 날것은 차고, 말린 것은 열하다”고 전해진다.

맛은 쓰고 성질이 따뜻한 쑥은 각종 콜레스테롤과 체내의 노폐물을 제거하여 혈압을 낮춰주며 몸을 따뜻하게 해 각종 부인병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손발이 차가운 사람에게도 좋지만 편도선이 붓거나 목통증이 있을 때 쑥차가 도움이 된다. 어린 쑥은 쑥차를 만들기도 하며 탕, 국, 떡, 부침개, 쑥 조청 등에도 활용한다.

글·사진= 티인스트럭터 플라워티마스터 시화담꽃차교육원 정설연

[쑥차 만들기]

①어린 쑥을 깨끗이 손질하여 흐르는 물에 잘 헹궈준다.

②고온에서 덖음을 하다가 유념을 한다(3~4번).

③온도를 내려가며 덖음과 식힘을 반복한다.

④가향처리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종혁 2018-05-09 10:59:39
맛은 약간 쓰고 향이 좋을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