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파리그 준결승서 욱일기 등장… 서경덕 “정말 잘못된 일”
유로파리그 준결승서 욱일기 등장… 서경덕 “정말 잘못된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AT마드리드(스페인)와 아스널(잉글랜드)의 준결승전 관중석에 욱일기 응원이 펼쳐진 장면. (출처: TV 중계화면 캡쳐)
지난 4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AT마드리드(스페인)와 아스널(잉글랜드)의 준결승전 관중석에 욱일기 응원이 펼쳐진 장면. (출처: TV 중계화면 캡쳐)

 

AT마드리드에 항의 메일 보내

“왜 잘못됐는지 제대로 알려줘야”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지난 4일(한국시간)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마드리드·스페인)와 아스널(잉글랜드)의 준결승전 관중석에 욱일기 응원이 등장해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8일 “AT마드리드의 유니폼이 욱일기와 비슷한 빨간 줄무늬의 디자인이라고는 하지만 팬들이 욱일기를 직접 들고 응원하는 것은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한 네티즌의 제보로 알게 됐으며 AT마드리드 팬들 중에 종종 욱일기를 가지고 응원해 왔던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페인 자국리그에서 사용하는 것도 잘못된 일이지만 전 세계 축구팬들이 TV로 지켜보는 유로파리그에서의 욱일기 응원은 반드시 짚고 넘어갈 문제라고 생각해 구단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항의 메일은 AT마드리드의 회장 및 구단주측, 구단의 공식 메일계정 및 SNS 계정, 그리고 팬클럽 측에도 함께 전달됐다.

또한 메일의 주요 내용은 욱일기는 나치기와 같은 의미라는 것을 설명했고, 앞으로는 팬들의 욱일기 응원을 제재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욱일기 역사의 영어 영상을 함께 첨부했다.

서 교수는 “이런 일이 벌어질 때 우리가 감정적으로만 대응할 것이 아니라 욱일기 사용이 왜 잘못됐는지를 제대로 알려줘야만 한다”며 “사실 외국인들이 잘 몰라서 사용하는 경우가 꽤 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팀은 지난 수년간 ‘욱일기 전 세계 퇴치 캠페인’을 펼쳐 왔으며 미국의 최대 백화점인 메이시스 내 안내서 등 전 세계에 잘못 사용된 욱일기 디자인을 바로 고쳐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