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남·북·미 정상회담 이번엔 성사되길
[사설] 남·북·미 정상회담 이번엔 성사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 전쟁종식이 현실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상상도 할 수 없던 상황이 평창올림픽을 기점으로 한반도에 펼쳐지고 있다.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진전 상황에 따라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언이 종전(終戰)선언의 포석이라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현재 빠르게 전개되는 상황을 보면 정전 65주년인 올해 안에 종전선언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사실 종전선언 시도는 11년 전 노무현 대통령 때도 있었다.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007년 10.4선언 4항에서 “현 정전체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직접 관련된 3자 또는 4자 정상들이 한반도지역에서 만나 종전을 선언하는 문제를 추진하기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이보다 한달 전 (아들) 부시 대통령도 남·북·미 종전선언을 제안했다. 

금방이라도 될 것 같았던 종전선언은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여러 상황과 맞물려 흐지부지 됐고, 우연인지 필연인지 노무현 대통령과 각별한 인연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다시 이뤄질 조짐이다. 물론 정상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3자 회담을 낙관할 수만은 없다. 종전 선언의 전제 조건인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북한이 정말 핵을 포기할지도 여전히 의문스러운 부분이다. 그러나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을 통한 항구적인 6.25전쟁 종전선언을 기대해봄직한 분위기가 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반가운 일이다. 

반면 종전 선언은 북한 체제를 인정한다는 의미이기도 한 만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심도있는 고민이 필요하다. 한반도 전쟁종식은 쌍수를 들어 환영할 일이지만 군사분계선이 국경선이 되는 것 또한 여전한 비극이다. 정부는 호사다마(好事多魔), 바쁠수록 돌아가라는 말을 염두에 둬서 천재일우(千載一遇)의 기회를 놓쳐선 안 되거니와 평화통일이라는 궁극적인 목표도 망각해선 안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