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특사단, 김정은과 접견·만찬 4시간 12분… 남쪽인사 노동당 본관 방문은 처음”
靑 “특사단, 김정은과 접견·만찬 4시간 12분… 남쪽인사 노동당 본관 방문은 처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가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있다. 뒤로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보인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가 5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있다. 뒤로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보인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아침브리핑을 통해 특사단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오후 6시부터 10시 12분까지 면담과 만찬을 했다고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정의용 안보실장이 이끄는 대북특사단 5명은 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접견하고 이후 만찬까지 진행하는데 4시간 12분이 걸렸다.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에 있는 진달래관에서 이뤄졌는데, 남쪽 인사가 조선노동당 본관을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접견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이 참석했고, 만찬에는 추가로 김정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리선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 김창선 서기실장이 참석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특사단은 6일 후속회담을 가진 뒤 오후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