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김정은과 만찬… 文 대통령 친서 전달
대북특사단, 김정은과 만찬… 文 대통령 친서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대북 특사단(오른쪽)이 5일 오후 특별기편으로 평양에 도착해 리선권 북한 조국통일위원회 위원장(맨 왼쪽)과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왼쪽 둘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 청와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사로 하는 대북 특사단(오른쪽)이 5일 오후 특별기편으로 평양에 도착해 리선권 북한 조국통일위원회 위원장(맨 왼쪽)과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왼쪽 둘째)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 청와대)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5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접견하고 만찬을 함께 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특사단이 김정은 위원장 접견과 만찬을 오후 6시부터 진행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특사가 이끄는 특사단은 김 위원장과의 접견 및 만찬에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미 대화의 필요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은 오후 2시 50분경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고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맹경일 통일전선부 부부장 등이 나와 특사단을 맞이 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 수석특사는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 간의 대화와 관계 개선의 흐름을 살려서 한반도 비핵화와 진정한 항구적 평화를 만들고자 하는 문 대통령의 확고한 뜻과 의지를 분명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