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안부 묻는 남북 선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 모습”
문 대통령 “안부 묻는 남북 선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 모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영상 캡처)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5
문재인 대통령. (출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영상 캡처)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5

“새해 맞아 각오 새롭게,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남북의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등으로 공개한 설 인사말을 통해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며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저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다”면서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한다”며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