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기상캐스터의 흔적… 이귀주 “그 분이 남기고 간 바지”
조세호 기상캐스터의 흔적… 이귀주 “그 분이 남기고 간 바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세호 기상캐스터의 흔적… 이귀주 “그 분이 남기고 간 바지” (출처: 이귀주 기상캐스터 인스타그램, MBC)
조세호 기상캐스터의 흔적… 이귀주 “그 분이 남기고 간 바지” (출처: 이귀주 기상캐스터 인스타그램, MBC)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이귀주 기상캐스터가 조세호 기상캐스터 흔적 사진을 게재해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12일 오후 이귀주 기상캐스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하 15도 최강한파 속 그 분이 남기고 간 바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mbc #뉴스투데이 #날씨 #동장군 #조세호 #무한도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귀주 기상캐스터는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얼어붙은 청바지를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세호는 이날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날씨를 전했다.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드리게 됐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라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조세호는 동장군 의상을 입고 등장해 뉴스를 보는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또한 조세호는 출근하는 시민 인터뷰에 도전했지만 실패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조세호는 당황하면서도 “일단 오늘 제가 할 수 있는 거는 이 추운 날씨에 출근하시는 분들께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씀만 전달해드릴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다른 날보다 더욱더 추운 날씨기 때문에 빨리 회사로, 직장으로 지금 재빠른 걸음으로 가시는 상태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조세호는 얼어붙은 청바지를 꺼내 보이며 “30분 전에 물어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놨는데 이렇게 얼어붙었다”고 색다른 방식으로 날씨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