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두꺼운 옷도 뚫어버릴 최강 한파
[천지일보 영상뉴스] 두꺼운 옷도 뚫어버릴 최강 한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지연 기자] 올 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왔습니다.

청계천 물줄기가 얼정도로 추워졌는데요.

강한 찬바람에 온기를 나눠 잡은 손.
저마다 모자와 장갑, 목도리로 중무장 한 모습인데요.

(인터뷰 : 강재원 | 인천 연수구 )
“일단 히트텍을 많이 껴입었고요. 그 다음에 위에 후드집업이라던지 그 위에 패딩을 입고 따뜻하게 나왔습니다. 이번 한파는 너무 추워가지고 감기도 좀 많이 앓고 (사람들이) 따뜻하게 입고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아들과 손을 잡고 돌다리를 건너며 옷깃에 파고드는 한파를 이겨내 봅니다.

연일 이어지는 영하권 날씨 탓에 건물사이로 들어오는 햇빛도 차갑게만 느껴집니다.

영하권으로 떨어진 한파는 한동안 계속 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 문성민 | 관악구 신림동)
“정말 너무 추워가지고 집밖에도 나오기 싫을 정도로 추웠어요. 저는 스피닝 강사 일을 하는데 수업가기 싫을 정도로 추워가지고 지금 그래서 내복이랑 안 입던 패닝도 꺼내서 입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지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