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난로에 기름 넣다 불… 소방안전 시스템 개선 필요
[천지일보 영상뉴스] 난로에 기름 넣다 불… 소방안전 시스템 개선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시연, 오동주 기자] 28일 오후 3시 35분.

서울 용산구 서계동 한 봉제 공장에서 불이 났는데요.
소방당국은 건물 1층에서 난로에 기름을 넣다가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근 지역에서 출동한 소방차 32대가 동원돼 불은 20여분 만에 꺼졌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터뷰: 안길수 | 피해 건물주)
“그렇지 않아도 요즘 경기도 안 좋은데 (세입자들의) 피해가 커서 마음이 아프죠”

비좁은 골목과 주차차량들로 가로막혀 대형 소방차들은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최규태 | 용산소방서 예방과 과장)
“진입하면서 골목길이 협소하고 주차된 차량이 있어서 진입하는 데 굉장히 어려움이 많았었고 또 큰 물탱크 차량은 진입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충북 제천, 수원 광교 등 화재가 잇따르면서 안전 관리를 대폭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데요.
소방관들이 적극적인 구조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소방안전 시스템 개선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편집:황시연, 오동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현선 2017-12-28 21:17:14
인명피해는 없다니 그나마 불행중 다행이다. 안전불감증에서 어서 속히 벗어나야하는데.... 너무 무감각한 사고방식이 불러일으키는 화재가 부른 참사는 그 결과가 너무 무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