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교회세습’ 명성교회 이번엔 ‘가짜 국회의원 화환’ 논란
[단독] ‘교회세습’ 명성교회 이번엔 ‘가짜 국회의원 화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의 장남 김하나 목사에게 사실상 교회를 세습하는 위임식이 열린 12일부터 13일 오후까지 여당 소속의 문모 국회의원 명의로 된 축하화환이 명성교회 구 성전 정문 앞에 놓여 있는 사실이 본지 취재과정에서 확인됐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교회세습 위임식에 여당 국회의원 화환 당도
해당 국회의원 보좌관 “화환 보낸 적 없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교회 세습으로 논란을 빚은 명성교회에 특정 국회의원 화환이 당도한 것과 관련해 해당 국회의원들이 자신이 보낸 화환이 아니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 명성교회 설립자 김삼환(72)목사가 장남 김하나 목사(44)에게 사실상 교회를 세습하는 위임식이 진행됐다. 행사가 열린 12일부터 13일 오후까지 여당 소속의 문모·이모 국회의원 명의로 된 축하화환이 명성교회 구 성전 정문 앞에 놓여 있는 사실이 본지 취재과정에서 확인됐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14일 여당 문모 국회의원 보좌관은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식에 축하화환을 보낸 사실이 없다. 이모 의원 측도 보내지 않았다”며 “그래서 (명성)교회에다 연락을 했다. 우리가 보낸 것이 아니기에 ‘(문 의원) 화환을 치워 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문 의원 보좌관은 “(명성교회) 신도 중 누군가가 보낸 것으로 추측된다”며 “우리는 교회나 종교단체에 화환을 보내지 않는다. 왜냐면 (요청하는 여러 곳에) 다 보내야 한다. 어딘 보내고 안 보내고 할 수 없다. 저는 (국회의원이 종교단체에 보낸) 화환을 처음 봤다”면서 화환 논란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의원실이 화환을 보내는 꽃 가게가 따로 있다. 또 일일이 체크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명성교회 행정처 관계자는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문모 국회의원 측에서 직접 축하화환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잘 모른다. 노코멘트하겠다”고 답변을 회피했다. 교회 관계자는 이동 중이기 때문에 교회 입장을 따로 연락하겠다며 급히 전화를 끊었다.

▲ 13일 오후 명성교회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미래 2017-11-14 23:43:45
진실은 아예 없는 거짓투성이네~~

가고싶은 나라 2017-11-14 23:05:09
ㅎㅎ 코미디가 따로 없네.

금수강산 2017-11-14 21:52:36
진짜 교회가 이렇게 까지 해야하냐?
양심도 뭣도 없는 이런 교회들때문에 선한 교회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는걸 알아야 한다 이것들아~~~~~~~~

윤형기 2017-11-14 21:19:23
한번 쥔 건 놓기가 어렵지. 그렇다고 가짜 화환을 가져다 놓다니 이건 교회세습합니다 라고 나팔부는 것과 같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