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韓 올해·내년 성장률, 3%·2.8% 전망”
무디스 “韓 올해·내년 성장률, 3%·2.8%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항 감만부두의 모습.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한국의 올해와 내년 경제 성장률을 각각 3%, 2.8%로 전망한다고 27일 밝혔다.

무디스는 이날 신용 보고서에서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올해와 내년 각각 3%, 2.8%로 예상한다”면서 “소득과 혁신 주도 성장에 초점을 맞춘 정부의 조치가 경제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기초여건(펀더멘털)이 현재의 신용등급(‘Aa2’)과 등급 전망(안정적)을 뒷받침하고 있다”며 “향후 5년간 약 3%의 성장 여력과 높은 소득 수준을 갖춘 다양화되고 경쟁력 있는 경제가 강점이어서 한국의 신용 펀더멘털은 향후 3~5년간 강하게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무디스는 한반도 리스크에 대해선 신용도를 제약하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북한과의 긴장을 감안할 때 최근 수 개월간 충돌 가능성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면서 “어떤 무력 충돌이라도 경제와 공공재정에 손상을 주고 정부의 운영과 국가 지급체계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무디스는 또 “북한 정권의 붕괴 가능성도 지정학적 위험의 한 요인”이라며 “체제 붕괴가 어떻게 전개되느냐가 한국 경제에 상당 기간 극심한 제약 요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