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전화통화… “대북 압박 더 강력·실효적으로”
한미 정상 전화통화… “대북 압박 더 강력·실효적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에도 북한이 또 미사일 도발을 한 것에 대해 규탄하고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을 하기로 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양 정상이 오전 11시부터 25분간 통화하고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5번째며,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진행됐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상은 북한 정권이 도발할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게 돼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도록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를 포함해 안보리 결의들을 더욱 철저히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관련된 협력과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지키려면 우리 자체적인 억지·방위 능력과 한미 연합방위능력을 지속해서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며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무기 보강을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사의를 표하고 관련 협력을 더 긴밀히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강화 차원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