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계란] 농가 49곳서 검출… 96%는 유통 허용
[살충제 계란] 농가 49곳서 검출… 96%는 유통 허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 결과와 후속대책을 발표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18일 살충제가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 산란계 농가가 49곳이라고 밝혔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살충제 계란 전수조사 결과 1239곳 중 49곳에서 기준치가 넘는 살충제 성분을 검출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당국은 지난 15일 0시부터 전국 모든 산란계 농장의 계란 출하를 중지시키고 전주 검사에 들어가 18일 오전 9시에 검사를 마무리 지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49개 농장 중 ‘친환경 농가’가 31곳으로 일반 농가 18곳 보다 많았다.

검출 살충제 성분별로 보면 피프로닐 8곳, 비펜트린 37곳, 플루페녹수론 2곳, 에톡사졸 1곳, 피리다벤 1곳 등이다.

당국은 이 농가들의 계란에 대해 ‘부적합 판정’을 내리고 전량 회수·폐기하기로 했다. 또한 농장의 주인에 대해서는 축산물위생관리법 등 관련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친환경 인증 농가 중 허용 기준치를 넘지는 않았으나 살충제가 조금이라도 검출돼 인증 기준에 미달한 농가는 37곳이었다.

시료 수거과정에서 논란이 된 121개 농장을 재조사한 결과 2개 농장에서 살충제가 추가로 검출됐다.

농식품부는 적합판정을 받은 농장 1190곳의 계란(전체 공급물량의 95.7%)에 대해서는 즉시 유통을 허용했다.

김 장관은 이번 파문을 계기로 현재 쇠고기와 돼지고기에 시행되고 있는 이력추적 시스템을 계란에도 도입하기로 했다.

김 장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준비와 시범사업을 거쳐 2019년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살충제 계란’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지적됐던 케이지 사육에 대해서는 점차 동물 복지 농장으로 바꿔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농장 사육환경표시제도를 도입해 산란계 축사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동오 2017-08-18 19:36:43
언론의파워는 참으로 무섭다 . 말 한마디 하더라도 중도의 입장에서. 말 한마디에 죽이고 살리니.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