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임시국회 18일부터 2주간 개최 합의… 국감 일정은 논의 중
8월 임시국회 18일부터 2주간 개최 합의… 국감 일정은 논의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세균 국회의장과 4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여야 교섭단체 회동에 앞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31일 본회의 열기로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여야가 8월 임시국회를 오는 18일부터 2주간 열기로 했다. 본회의는 31일에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에 따르면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일정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정감사 일정 등 나머지 사항에 대해선 합의된 것이 없어 논의를 계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9월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 일정에 포함된 국감을 추석 전에 하느냐, 추석 후에 하느냐 등을 놓고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모두 발언에서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여야정 합의체를 합의한 지 오래됐다. 국민 의사를 다 반영한다면 정의당까지 포함해 국회가 충분히 논의하는 틀로 가면서 우리 문제를 풀어가자”고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지난 7월 임시국회는 인사청문회 때문에 모든 것이 막히고 풀리지 못했다”면서 “국회의 충분한 의견 수렴을 거치지 않고 졸속이고, 급격한 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데 대해 우려한다”고 말해 정부여당에 견제구를 던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희선 2017-08-14 16:26:00
국민을 위한 정치만 부탁합니다 국민이 잘 살고 행복해야하는거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