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적폐청산위 구성 착수… “법·제도·문화적 개선책 마련 힘쓸 것”
민주당, 적폐청산위 구성 착수… “법·제도·문화적 개선책 마련 힘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이 14일 정론관에서 오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적폐청산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히며 위원회 구성 명단을 공개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적폐청산는 촛불혁명을 근간으로 해 출범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적폐청산 의지를 확인하고, 적폐청산을 위한 법·제도·문화적 개혁을 추진하여, 국민의 적폐청산에 대한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 대변인은 “적폐청산과 관련된 현안에 적극 대응하고, 법적·제도적·문화적 개선책 마련에 힘쓰도록 한다”면서 위원회 기조를 밝혔다.

인선안에 따르면 박범계 최고위원이 적폐청산위 위원장을 맡았고 간사에는 진선미(안행위 간사), 김병기(정보위 간사) 의원이 맡았다.

적폐청산위 위원들은 국회 법사위에서 박범계, 백혜련, 금태섭, 박주민 의원, 행안위에서 진선미, 이재정, 표창원 의원, 정보위에서 김병기, 신경민 의원, 기재위에서 김정우 의원, 과방위에서 신경민 의원, 교문위에서 조승래 의원, 국토위에서 안호영 의원, 국방위에서 김병기 의원, 환노위에서 강병원 의원, 산자중기위에서 송기헌 의원이 각각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