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 한국여성민우회 “연예계 뿌리 깊은 문제”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 한국여성민우회 “연예계 뿌리 깊은 문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변호사회관 정의실에서 김기덕 감독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2013년 개봉한 영화 ‘뫼비우스’ 촬영 당시 김기덕 감독으로부터 폭행과 성적 장면 촬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하는 여배우 측의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민문정 한국여성민우회 상임대표는 “이 사건은 한 개인의 사건이 아니다. 돌이켜 볼 때 이미 2009년 고 장자연 씨 사건에서 알려진 바와 같이 연예계의 뿌리 깊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